리즈바프진정한 나를 만나고 리즈너가 되다. 삶의 방향성을 갖게 한 올해 최고의 선택!

와. 이런 후기를 쓰는 날이 오다니 감동이에요!!!

 

바프 찍은 지 벌써 2주째 되어가는 시점인데 살아가며 하게 되는 순간순간의 단호한 선택들이 리즈 프로그램이 제 삶에 미친 영향을 새삼 느끼게끔 합니다.

8주간의 여정을 돌아보면, 정말 다른 사람이 되었다는 느낌이 들 정도네요. 이제는 매번 코치님이 아기 학교 보내는 것처럼 양말 신겨주고 옷 입혀주고 알림장이랑 조심해야 할 사람들 알려주는 것 마냥 하지 않으셔도 (껄껄ㅋㅋㅋ)

 

혼자 스스로 몸이 보내는 신호에 귀 기울일 줄 알고.

 

일상에서의 단호함, 빼야 할 것과 더해야 할 것들에 대한 고찰, 가장 중요한 식단과 운동을 체계적으로 이전보다 확실히 챙길 수 있게 되었어요.

 

흠. 글을 시작하시전 제 8주 간의 여정을 보고 가시죠!

 

 -총 9kg 넘게 감량(제일 많이 나가던 5월보단 12kg... 숙연...) -허리사이즈 27,28에서 25! 바지가 다 안맞아 두 전 돌라입으며 미소짓는 중이네요.  -수치는 저렇게 변화했습니다만, 더 큰 변화들은 아래와 같습니다. 리뷰 레츠고!완전한 수다쟁이, 투마치 토커 등판합니다! ㅋㅋㅋ

 

제가 당연히 이 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겠지요? 

 

전 20살 이후로 계속 상승곡선을 보이며 찌던 살에 대해 위기감을 느끼지 않고 그저 만족하면서 살았어요. 뭐 항상 다들 하는 말 있잖아요. 제가 90년생 치곤 키가 큰 편으로(?) 넌 키가 있잖아~ 그렇게 안 보여~ 등등 저를 사랑한다는 사람들의 주변에 둘러싸여 사태의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고 살았지요.

 

물론 한 구석에는 좀 더 예쁜 몸으로 맘에 드는 옷을 입으며 저를 사랑해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말이에요.  그러다가 3교대를 하는 직장에서 1년 반 동안 근무하며 끊임없는 야식, 불규칙한 생활 패턴, 배불러도 먹는 습관, 정크를 먹고 또 다른 정크를 생각하는 습관, 그리고, 가장 큰 버릇으로 저기압일 땐 고기 앞으로 가듯 스트레스를 받거나 무의식에도(!) 과자 앞으로 가는 버릇과 함께 인생 최-고의 몸무게를 찍게 되었어요.

 

정말 체중계에서 보고 싶지 않던 숫자를 보기 직전까지 가서 이렇게는 안 되겠다 싶어 2019년 5월 말 에 퇴사를 하게 되고, 이때다 싶어 체계적으로 운동을 해보려고 했답니다. 하지만 원체 먹을 것을 좋아하고 사람을 좋아하는 성격 탓에 식단이나 운동을 체계적으로 챙기지 못하고 운동하는 삶과 건강하게 먹는 삶은 우선순위에 이름조차 올리지 못했죠.

 

주변의 사람들과 함께 맛있는 것 먹는 즐거움과 함께 하는 즐거움을 더 우선으로 두고 나를 돌봐주고 돌아보는 것을 우선으로 두지 않았어요. 그래도 이것저것 손에 잡히는 대로 제 나름의 노력을 해보았지만, 항상 변함없는 몸무게와 눈바디에 포기하기 일쑤였고요. 또 여행을 좋아하니 여기저기 돌아다니게 되고, 일하느라 만나지 못했던 친구들도 한가득 만나면서 진정한 저를 계속 잃어가는 느낌이더군요. 

 

나를 위한 선택을 하고 나를 만나 더 행복한 삶에 다가가고자 큰 선택을 했는데, 내외적으로 전혀 원하던 삶으로 이뤄지지 않던 것에 대해 자괴감을 많이 느끼던 차에. 운동 앱을 깔고 짐데이를 알게 되었어요. 이것저것 눌러보다 리즈 프로그램까지 알게 되었지만, 처음에는 막 끌리지는 않았답니다.

 

온라인 PT 를 받아본 경험이 있었는데, 월-금만 진행하고 주말엔 나 몰라라 하는 운영방식이 저와는 맞지 않았거든요.

 

리즈프로그램이 솔깃은 하였지만, 프로그램의 가격 또한 선택을 망설이게 된 이유 중 하나였어요. 일을 그만두고 이것 저것 하고 싶었던 게 많았었는데, 30만원을 써야 한다고 생각하니 머뭇거리게 되더라고요. 근데 문득. 나를 사랑하자고 그만둔 거고. 건강한 몸에 건강한 정신이 깃드는 건데 이 정도 투자도 못 하겠어? 싶은 마음이 들더군요 (물론 AJ 코치님의 끊이지 않는 관심과 권유도 한 몫했구요 ㅋㅋ) 정말 처음 시작할때도 얼마나 고민했는지 몰라요. 근데 그 시점에 결정적이었던 건, 제목에도 썼듯. 올해 최고의 선택으로 만들어 주겠다던 코치님의 말에 신뢰가 확 가버리더군요. 제가 또 귀가 녹도록 얇은 게 여기서 도움이 될 줄이야 하하.

 

그래서 8주간의 여정을 시작하게 됩니다!

흠. 글이 왕왕 길어질 것 같아 미리 요약을 드리고 갈게요.

 

1. 개별적으로 제공되는 가이드에 무한 신뢰하시고 레츠기릿 하시면 됩니다. 정말 빠져요. 

현직 리즈너 전직 아가리어터 7년차 기준 아무것도 모른 상태로 시작했지만, 이 프로그램 저 포함해서 정말 결과로 증명합니다. (코치님이 하시는 말씀이 다 맞는게 너무 신기해요. ㅋㅋㅋ)

 

2. 여럿이 함께 소속되어 하다 보니 의욕이 잠시 없어져도 같이 의욕 뿜어내며 언제 그랬냐는듯이 bounce back 하기 편합니다. (8주 같이한 분들 개인적으로도 끝까지 가기로… ㅋㅋ)

 

3. 간헐적으로 하게 되는 미션이나 코치님이 던져주시는 깨알 지식이 도움이 됩니다. (무척!) 

 

4.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피드백 속도…24/7… 이건 진짜 경험해보셔야 압니다… (단호)

 

5. 아니 뭘 고민하세요! 잘 없는 일생 일대의 기회.. 터닝포인트입니다. 지금 바로 그냥 확 다짐하시고 시작하세요! 

 

처음 이 프로그램을 시작할 당시에는 전 운동도 제대로 해본 적이 없고, 식단에 대한 지식도 전혀 없는 상태였어요.

그저 조금 먹으면 되는 줄 알았고, 그런데도 조금 먹지 못했고. (팩트) 운동도 달리기나 자전거만 좋아하고, (하고 나서 더 많이 먹고) 근력 운동이라곤 스쿼트와 플랭크 정도였지요. (해봤자 100번에 2분 플랭크 후 3일 이후에는 하지 않는 그런 형식…) 지금 돌아보면 전 전형적인 헬스 기부 천사(1년 권 55만원…) 에 다년간의 과자 구매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한 인물이었네요. 허허. 그렇게 처음 시작하며 정말 많은 머뭇거림이 있었지만, 코치님을 전적으로 믿어보기로 했어요.

처음 1주 차 때 기억이 나는데, 코치님께서 우리가 진행하게 되는 이 8주가 힘들 수도 있지만, 이거 하나만 약속해달라고. 우선순위를 리즈프로그램으로 놓자는 약속을 했었어요. 제가 또 한 번 해보자면 끝을 보는 성격에 리즈프로그램을 우선순위로 놓는 것과 함께 코치님이 시키시는 건 다 했습니다!

 

작심삼일을 17번 하자고 결심하던 순간이 생각이 나네요. 와우 시간 빨라요! 처음에 가이드 문서를 받고. 1차 충격을 받았더랬죠. 아니 이게 된단 말이야? 싶었지만, 반신반의하며 초기엔 이런저런 식단에 필요한 재료들을 사고, 식단을 지키면서도 아니 이렇게 많이 먹는다고? 운동하면서 아니 이렇게 하면 되는 거야? 하는 물음표 가득한 한 주를 보냈죠.

그러면서 슬슬 순간순간의 선택을 성형하기 시작했어요. 예를 들면 운동하는 주민센터가 월-금만 운영해서 주말은 운동을 안 하려는 자기합리화가 주말에는 다른 운동을 하면서 변화를 주는 단호함으로 바뀌었어요. 그저 우직하게 꾸준히를 외치며 운동을 진행하고, 일주일에 한번은 휴식하며 한 주를 돌아보곤 했어요.

 

주차가 지나며 오히려 쉬는 날에도 쉬기 싫어 더 걷게 되는 제 모습을 보고 겪으면서도 너무 신기했고요.  8주의 초기에 민족 대명절 추석까지 있었는데, 명태전 하나, 송편 네개, 양념 된 고기 세조각 정도로 너무 행복이 만족하는 저를 보면서 나. 이번에는 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기 시작했어요. 매번 1주일마다 체중계에 올라갈 때 증명되던 노력도 제 확신에 한몫했고요. 칭찬에 춤추는 고래 스타일이라 코치님과 동료분들의 응원에 힘 입어 날개달린듯 신나게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적도 있었어요.  하지만 저도 사람인지라, 흔들리지 않았다고는 할 수 없지요. 지금은 운동은 당연한 삶의 일부고 안 하면 오히려 이상한 느낌이 강한데, 8주를 진행하면서는 운동이 하기 싫어 온갖 핑계를 대는 제 모습을 발견할 때도 있었습니다.

 

그럴 때마다 계속 초심을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같이하시는 분들에게 힘을 얻으며 나아갈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중간에 한번 운동하러 코치님 계시는 센터에 방문했었는데 그 또한 힘 얻고 자극받고 더 나아갈 수 있었던 원동력이었습니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식단과 운동이 완성되면서 그에 맞는 몸으로 다가가는데 그 희열은 이루 말할 수 없더군요. 마지막 주차까지 코치님이 말씀하신 대로 이뤄지는 걸 보면서. 정말 신기했고. 매주 제 노력이 쌓이면서, 마셔야 하는 물의 양과 걸음 수를 하루도 빠지지 않고 지키게 된 것도 너무 뿌듯했답니다. 

중간 주차수부터는 주변에서 변화를 느끼기 시작해 더 부스터가 더 달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때쯤부터 근육과 기초대사량 증가에도 욕심을 가지게 돼서 더 열심히 운동하게 되기도 했고, 주변에서도 계속 신기해하지만, 제가 보는 눈바디에서도 차이가 보이기 시작해서 더 신나서 운동과 식단을 지키게 되었던 것 같아요. 물론 중간중간 삐끗하였지만, 끝까지 우선순위와 믿음, 그리고 이성의 끈을 놓치지 않았고요. 

반신반의하던 1, 2주차가 지나면서 신뢰 가득한 주차수가 진행되었고 이렇게 배가 부르면서도 건강하게 먹을 수 있고. 이렇게 운동하면서도 힘들지 않고 오히려 다음 날 할 운동이 기다려질 수 있구나. 프로그램 덕에 운동을 같이하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얻고, 같이 용기를 북돋아 줄 수 있구나.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면 되는구나. 의지만 잃지 않으면 되는구나. 나를 믿어주고 기다려주는 사람들에게 의지를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줄수록 더욱 다짐이 단단해지는구나. 다른 사람보단 날 더 생각하고 아껴주는 게 결국엔 함께 더 행복하구나 하곤 했지요. 그뿐만 아니라 운동을 하면서 여태껏 살아온 인생의 선택들과 생각들에 관한 고찰과 더불어 앞으로 살아갈 인생의 생각들과 선택들에 대한 단호함이 생기더군요. 이걸 또 시작하는 날부터 끝나는 날까지 일기를 매번 쓰니 운동과 식단으로 변화되는 게 내 몸뿐만이 아니라 정신도 같이 변화하는 걸 확연히 느꼈어요.

자괴감이나 죄책감으로 포기하게 되던 옛날의 제가 이젠 없더군요.

간헐적으로 그런 감정이 찾아오더라도 건강한 정신으로 저를 더 토닥여주고, 다시 달릴 수 있는 원동력을 리즈 프로그램 덕분에 가지게 되었어요.  8주를 돌아보며 드는 생각으론 정말 저 자신에게 열심히 했다! 후회 없이 선택 하나하나에 잘했다! 라며 칭찬해주고 싶은 마음이에요. 더불어 이번 한 번의 도전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바디프로필을 또 before로 생각하고 after를 기대하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다는 것이. 정말 감사한 변화랍니다! 8주를 후회 없이 임하고자 하였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해낸 제 모습에 대해 너무 뿌듯해요. 물론 건강한 삶은 이제부터 시작이고, 아직 완성은 아니지만 말이에요! 지금 들였던 노력보다 앞으로는 두 배, 세 배의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여태껏 쌓아왔던 덜어내야 하는 체지방이라 생각하고. 집중할 것은 건강하게 만들어야 하는 근육들이기에.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하는 목표가 있기에 더 신이 납니다. 행복한 기운으로 만들어가는 하루, 궁금하지 않으세요? :)

마트 쇼핑을 하러 가서 자연스레 야채를 사고, 가격을 알고. 비교할 줄 알고. 건강한 음식들로 나를 채워가는 삶에 대해 뿌듯함을 느끼고, 움직이지 않으면 몸이 근질근질한. 나를 더 사랑하는 삶이 정말 감사해요. 8월 말에 이 프로그램을 하고자 마음을 먹었던 저를 무한 칭찬해주고 싶고, 짧다면 짧고 길었다면 긴 8주를 함께 해준 동료들과 코치님에게 무한 감사한 마음을 보냅니다!

이 기회를 빌려 뭐 제가 워낙 표현을 자주 하는 성격에 여러 번 말씀드리긴 한 것 같지만

 

AJ 코치님을 만난 것이 제겐 너무 큰 행운이었습니다. 

 

함께 해주셔서 감사하고, 쓰러질 때마다 제가 이상한 게 아니고 당연하며, 의지 잃지 않고 꾸준하게. 우직하니 나아가면 될 것이라는 점. 정확한 근거를 가지고 제 몸 상태나 수치에 대한 설명을 해주시고 안심하게 해 주신 점. 코치님의 진실한 마음을 느끼게 해주시고 함께 힘든 여정을 이겨내 주신 점. 정말 감사합니다. 진실한 마음. 정말 그거 하나만 보고도 감사한 마음이  방울방울..  인생에서 귀인을 만난다면 딱 알게 된다고 하더군요. 아쉬운 마음 하나 없이 정말 코치님은 제게 새로운 삶의 방향과 나를 향한 진정성을 선물해주신 분이세요! 감사한 마음 가득합니다.

 

이 마음 기억하면서 다른 수많은 사람에게도 귀감이 되고 그분들에게도 좋은 변화를 끌어낼 수 있는 선한 영향력을 가진 사람이 되도록 할게요. 정말 다시금 강조합니다만!!! 제 여생을 달릴 수 있는 원동력을 리즈 프로그램 덕분에 가지게 되었어요. 이러한 행동을 하게 된 것이 물론 온전히 제가 한 선택이고, 순간순간 제가 만들어나간 삶이지만, 이런 선택이 있기까지의 코치님의 응원과 프로그램 같이하신 분들의 궁합으로 이뤄질 수 있었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무한 감사드리며, 이 글을 읽고 계신 여러분께 마지막으로 꼭 드리고 싶은 말이 있답니다. 

 

만일 고민하고 계신다면, 저도 그 고민 해봐서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겠습니다만. 도전해 본 제 입장에선! 만일 선택하지 않으신다면 나를 진정으로 사랑해줄 수 있고,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살아갈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에서 한 걸음 멀어지시는 것이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나와 더 친해지고, 삶의 방향성을 가질 수 있는 리즈너가 됩시다 아즈아!!!!!

 

함께 가는거에요!!

 

 

BLOG   ABOUT US   CONTACT US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CEO: 최경민 | 사업자등록번호: 144-81-14007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6-서울강남-03264호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고은정(info@daycore.co.kr)

 Tel. 070-8095-4693 | info@daycore.co.kr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01 612호 (vplex)  

업무시간: Mon - Fri 10AM ~ 06PM (공휴일 휴무)

계좌: 신한은행 100-029-073873 데이코어(주)

Copyright © 2021 GYMDAYLEEDS [DAYCORE CORPORATION]


BLOG    ABOUT US    CONTACT US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CEO: 최경민 | 사업자등록번호: 144-81-14007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6-서울강남-03264호 

개인정보 관리 책임자: 고은정 (info@daycore.co.kr)| Tel. 070-8095-4693 | info@daycore.co.kr

주소: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01 612호 (vplex) | 업무시간: Mon - Fri 10:00AM ~ 06:00PM (공휴일 휴무)

무통장 입금 계좌: 신한은행 100-029-073873 데이코어(주)

Copyright © 2021 GYMDAYLEEDS [DAYCORE CORPORATION]